베트남 나트랑 – 빈펄 롱비치 풀빌라


배트남 나트랑 – 빈펄 롱비치 풀빌라 & 나트랑시내 VIETNAM VINPEARL NHA TRANG LONG BEACH RESORT & VILLAS

2018.09 와이프와

악몽같은 비엣젯 밤뱅기를 타고 새벽 5시에 도착

엉덩이가 너무 아프고 불편해서 잠 한숨 못잤다.

화장실 가다보니 갤리에서

승무원들이 90도 각도의 작은 의자에 앉아 자고 있다.

공항에 도착하고 픽업차량 타고 리조트 도착하니 새벽 5:40

비수기라 그런지 3베드룸으로 업그레이드해준다.

룸에 가보니 2층짜리 빌라

조식이 6시부터니 기다렸다가 먹고 리셉션으로 다시와서 카드키를 바꿔가거나

그냥 리셉션에서 쉬다가 6:15-30분쯤 업그레이드된 빌라로 데려다 주겠다

대충 이렇게 이해했다. 종이에 쓰며 말해주니 더 쏙쏙 이해.

카드키를 왜 다시 바꿔가라는거냐 묻고 싶었는데 귀찮고 영어도 짧아 그냥 Ok.

밥을 먹으러 갔더니 인원마다 카드키를 확인한다… 음… 밥먹는 용도였군… ㅎ

밥먹고 다시갔더니 키를 바꿔준다

물이 모자랄것 같아 샀더니

룸마다 욕실마다 2개씩 놓고 간다 합 8개

3베드룸 풀 빌라

1층에 킹베드하나 있고

2층에 올라가면 킹베드, 욕조가 있고 방에 트윈베드 그리고 테라스가 있다.

개인풀에서 보이는 전경

메인 풀

외출했다 들어오면 요런걸 놓고 간다

어느날은 깜박했는지 늦은 저녁에 벨까지 눌러가며 주고간다…ㅎ

메인 풀 앞 해변

나트랑 시내

야간에도 계속 풀안에 조명이 들어와 있다

낮에는 멀쩡하다가 밤이 되면

비가 폭우처럼 쏟아지다 멈추고를 반복한다.

정말 편안한 여행이다

이렇게만 살고 싶다…

Share your thoughts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